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봉선2동 행정복지센터
전체메뉴닫기

동주민자치센터

본문내용

  • 자유게시판은 구민여러분의 자유스런 의견개진 코너로 답변이 되지 않으며, 자료게재시 실명을 원칙으로 하며 내용 중 선거관련 홍보(정치적 목적이나 성향이 있는 게시물) 및 유세, 비사실적, 비객관적, 미풍양속에 어긋나거나 상업성 광고, 비실명, 욕설, 음담패설, 저속한 표현, 특정인을 알아볼 수 있는 사진 등 게시판의 취지와 관계없는 내용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오니 양지하시기 바랍니다.
  • 실명을 거론한 특정인에 대한 비방성글은 개인의 요청과 건전한 사이버문화 조성을 위해 삭제하고 있으니 네티즌 여러분의 깊은 이해 있으시기 바랍니다.
  • 답변을 원하시면 구청장에 바란다생활불편7272로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남구본청 - 자유게시판 글 상세내용 보기FRE

신용을 목숨처럼

작성자 김OO 작성일시 2023/01/11 19:59
조회수 289
신용을 목숨처럼

1597년 한 여름, 네덜란드 선장 빌렘 바렌츠는 선원들과
새로운 교역로를 찾기 위해 북극해에 들어갔다.
그들은 기대했다.
여름철이면 24시간 낮이 지속되는 ´백야 현상´으로 얼지 않은
바다에서 아시아에 도달할 최단 향로를 찾을 수 있으리라고,
그러나 예상과는 달리 배는 빙하에 갇히고 말았다.
선원들은 닻을 내리고 빙하에 올라 갑판으로 움막을 짓고
불을 지폈다.
얼마 안 가 식량이 떨어지자, 북극여우와 곰을 사냥해
허기를 달랬다.
그사이 무려 네 명이 죽었고, 배를 띄운 지 일주일 만에
쇠약해진 빌렘 바렌츠마저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오십여 일 뒤, 그곳을 지나던 러시아 상선에 구조된
선원은 열두 명이었다.
그들이 네덜란드로 돌아왔을 때 사람들은 감동했다.
위탁 화물인 옷과 식량 약품이 그대로였기 때문이다.
선원들은 영하 40도의 혹독한 추위에 떨고, 괴혈병과
굶주림에 시달리면서도 고객의 물건을 꿋꿋이 지켰다.
생명 못지 않게 상도를 중시한 그들의 모습은 많은 이에게
깊은 감명을 주었다.
이후 네덜란드 상인은 신용을 목숨처럼 여긴다는 소문이 돌았고
네덜란드는 유럽 해상 무역을 독점하다시피 하며 번영의
꽃을 피원다.

  • 위로